회사에 있는 성당의 한 수녀님을 위한 기념식에 풍선 장식을 부탁 받아
아내와 함께 장식한 풍선들이다. 물론 나는 보조로 풍선만 불어을 뿐이지만,
보조로 일한 나는 100 달러 받았다.(괜찮은 파트타임 잡인것 같다).

'나의 일상 > 구경거리, 맛거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개그 콘서트  (0) 2011.09.25
잣 훔치기(청솔모가 떨어뜨린 솔방울)  (0) 2011.08.22
풍선 이벤트  (0) 2011.08.07
2011년 고양 꽃전시회 사진  (0) 2011.06.28
사슴  (0) 2011.06.26
참나무에 열린 버섯  (0) 2011.02.2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