DIY 해 놓기는 조금 되었는데  이제서야 올리게 되었다.

내가 다니는 회사에서 사용하는 차는 대부분 수입차(포드, 지엠, 쉐보레.....)가 대부분이다.

그런데 수입차들을 보면  방향 지시등이 따로 없고  정지등(미등)과 같이 되어 있는 것들이

대부분이다.  그래서 내 애마에게도  적용해보려고 헛짓거리를 한번 했다.

그리고  또하나의 이유는 ,

내 차는 썬팅(영어로는 틴팅)이 두겹으로 되어 있다.

이유는 (어디까지나 내 경험에 의한 것임, 과학적인 근거는 모름) 두겹으로 하니까 에어콘을

약하게(예를 들어 1단) 틀어도 3단 정도로 한 것처럼 시원해서  3단 이상 틀일이 없고,

또 저단 이기 때문에 팬돌아가는 소음이 줄어 실내가 조용하다는 것, 히터도 만찬가지다.

특히 여름이나 겨울철에 외부  열기나 냉기에 영향을 덜 받는다는 것, 그래서  진한 색깔

하나보다  중간 정도의 어둡기로  두겹을 했다.  그런데 한가지 단점이 있다,

썬팅이 진하게 해놓니 야간에 옆이나 뒤가 잘 안보인다는 것,

그래서 후진시 뒤를 더 잘보이게 하기 위해 후진등을 하나더 추가하는 작업을 추가 했다.

(후진 전구가 두배다(총 4개) 보니 후진시 후방카메라로 보이는 뒤는 굉장히 밝다.)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나의 DYI는 계속 된다......

'나의 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기어봉 패들 스위치  (0) 2014.07.04
오디오 액정 튜닝 (Audio display DIY )  (0) 2013.06.07
정지등과 방향지시등 일체형으로 만들기  (0) 2012.04.01
화장등  (0) 2012.02.04
후방 카메라 설치  (0) 2012.01.15
합성엔진오일  (0) 2011.09.0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