7월 4일, 회사 휴무 날이다.

( 4 Jul, the company is closed on me )

 

마침 어제 처가에서 보내온 햇감자가 있길래 애들 먹이려고 감자 코로케를 만들어 보았다.

( I received new potato from father-in-law  yesterday, so I made croquette for children )

 

내가 만든것이지만 정말 맛없었다.

( I have made , but it tasted terrible )

 

 

 

 

 

'나의 일상 > 구경거리, 맛거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조개와 재첩 캐기 (Clam digged)  (0) 2012.10.02
1960~70 서울의 모습  (0) 2012.08.19
감자 고로케(potato croquette)  (0) 2012.07.09
방울 토마토( Cherry Tomato)  (0) 2012.06.25
제주여행에서 찍은 꽃(Flower of Jeju)  (0) 2012.06.13
사슴  (0) 2012.02.04